PCBMI

 
작성일 : 22-01-20 08:34
[보도자료] 포스텍, 악성종양 진단 정확도 90% 딥러닝 모델 개발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538  
   https://newsis.com/view/?id=NISX20220118_0001728779&cID=10810&pID=1080… [780]

등록 2022.01.18 16:16:45

기사내용 요약

김철홍 교수팀 성과
2종류 초음파 결합해 개발
딥러닝 단일 모델(84%)보다 높아

associate_pic

포스텍 창의IT융합공학과 김철홍 교수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포스텍은 IT융합공학과·전자전기공학과·기계공학과 김철홍 교수, IT융합공학과 미스라 삼파 연구팀이 흑백의 그레이 스케일 초음파와 변형 탄성(SE) 초음파 영상을 결합해 유방암 진단을 돕는 딥러닝 모델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서로 다른 2종류의 초음파를 결합해 악성 종양 진단 정확도가 90%에 이르는 유방암 진단기기를 개발했다고 덧붙였다.

초음파 검사는 유방 조영술, X레이, 자기공명영상법(MRI) 등 다른 진단 방법에 비해 안전하고 저렴할 뿐만 아니라 조직을 깊게 관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중에서도 유방암 진단에는 종양의 구조를 선명하게 보여주는 그레이스케일 초음파와 조직의 단단한 정도를 측정하는 SE 초음파가 주로 활용된다.

김철홍 교수팀은 이번에 2종류의 초음파를 결합해 장점을 극대화하고자 했다.

이번 연구는 조직검사로 확인한 양성 종양 환자 42명, 악성 종양 환자 43명 등 85명의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김철홍 교수팀은 환자 67명에게서 얻은 205개의 그레이스케일 또는 SE 초음파 영상을 결합해 두 가지의 딥러닝 모델인 알렉스넷과 레스넷을 각각 훈련했다.

이후 두 딥러닝 모델을 동시에 움직이도록 하고, 다른 18명의 환자에게서 얻은 56개 영상으로 성능을 검증했다. 이 딥러닝 앙상블 모델은 서로 다른 초음파 영상으로부터 다양한 특징을 포착해 악성 종양이 있는 지를 찾아냈다.

associate_pic

IEEE 1월호  *재판매 및 DB 금지

연구 결과, 딥러닝 앙상블 모델의 정확도는 90%로 딥러닝 단일 모델(각 84%), 그레이스케일 또는 SE 초음파 영상 하나만을 사용해 훈련한 모델(그레이스케일 77%, SE 85%)보다 우수했다. 딥러닝 단일 모델은 5명의 환자를 구분해내지 못한 반면, 앙상블 모델이 구별하지 못한 환자는 2명에 불과했다.

그 동안 유방암 진단 시 초음파 영상이 활용돼 왔으나 인력이 부족하거나 영상 화질이 낮다는 한계가 있었다. 이번에 개발된 딥러닝 모델을 이용하면 두 정보를 동시에 활용해 유방암의 분류 정확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연구됐다.

이 연구결과는 초음파 영상 분야 국제 학술지(IEEE Transactions on Ultrasonics, Ferroelectrics, and Frequency Control)의 1월호 표지논문으로 게재됐다.

이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교육부,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포스텍 김철홍 교수는 “딥러닝 모델을 사용하면 초음파 영상에서 유방암을 더 정확하게 분류할 수 있어 진단 효율성을 향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r.kang@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