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BMI

 
작성일 : 21-08-31 11:46
[보도자료] 제넥신,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으로 전환해 개발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63  
   https://www.sedaily.com/NewsView/22QE11D4AJ [145]

글로벌 임상 2/3상 대상 백신 접종자로 변경

인도네시아 코로나 상황, 사업성 측면 등 고려

성영철 제넥신 회장/사진 제공=제넥신




제넥신(095700)이 현재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을 부스터샷용으로 전환해 개발을 이어간다. 부스터샷은 이미 접종한 사람을 대상으로 효능을 보강하기 위한 추가 접종을 말한다.

제넥신은 코로나19 백신 ‘GX-19N’의 글로벌 임상 2/3상의 접종 대상을 건강한 성인에서 백신을 맞은 성인으로 변경한다고 30일 밝혔다. 기본 백신이 아닌 부스터샷으로서의 효능과 안정성등을 시험하기 위해서다. 회사 측은 이를 위해 인도네시아 의과대학(FKUI)과 인도네시아 식약처(BPOM)에 임상시험 계획 변경을 신청했다. 동시에 아르헨티나 등으로도 임상을 확대해 총 1만4,000명 규모로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전세계적으로 화이자 등 이미 개발된 백신으로 접종이 진행 중이어서 미접종군 대상 백신 시장이 쪼그라들고 있는 점, 현실적으로 새로운 백신 임상이 어려운 점 등을 고려해 이같은 결정을 한 것으로 보인다.




성영철(사진) 제넥신 회장은 “DNA 백신인 GX-19N은 추가 접종 시에도 부작용 우려가 낮아 부스터샷으로 가장 적합한 백신 플랫폼”이라며 “특히 GX-19N이 부스터샷으로 사용될 경우 이미 학습된 특정 항원에 대해 더 높은 수준의 항체를 형성할 수 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불활화 백신으로 승인받은 시노백 또는 시노팜 백신 접종 후 3개월이 지난 접종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현재까지 긴급 승인된 백신 중 불활화 백신 접종자에서 더 많은 돌파 감염이 보고된 만큼 임상에 적합하다고 보고 있으며 향후 재조합 단백질, 아데노 바이러스, mRNA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22QE11D4A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