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BMI

 
작성일 : 21-08-26 14:07
[보도자료] 방사선 노출없이 암전이 진단하는 휴대용 광음향 검출기 개발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68  
   https://www.etnews.com/20210825000035 [101]

김철홍 교수·박별리 박사, 고체염료 레이저와 투명 초음파 트랜스듀서 결합한 광음향 검출기 개발
방사선 피폭 위험 없이 암전이 진단 가능...악성 피부암 감지 실험 통해 확인

국내 연구진이 방사선에 노출 없이 암의 림프절 전이 진단을 도울 수 있는 휴대용 광음향 검출기를 개발했다.

포스텍(POSTECH·총장 김무환)은 김철홍 전자전기공학과·IT융합공학과·기계공학과 교수, 박별리 박사, 통합과정 한문규씨, 박정우씨 연구팀이 원텍과 공동연구를 통해 고체 염료 레이저와 투명 초음파 트랜스듀서(TUT)가 결합된 비방사성 휴대용 광음향 검출기를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방사선 노출 없이 암 림프절 전이 진단이 가능한 휴대용 광음향 검출기를 개발한 연구팀. 왼쪽부터 김철홍 포스텍 교수, 박별리 박사.
<방사선 노출 없이 암 림프절 전이 진단이 가능한 휴대용 광음향 검출기를 개발한 연구팀. 왼쪽부터 김철홍 포스텍 교수, 박별리 박사.>

방사성 물질을 사용하는 기존 감마 프로브와 달리, 휴대용 광음향 검출기는 방사성 물질이 필요하지 않아 방사선에 노출될 염려가 없고 특수 시설이 없어도 돼 저렴하게 여러 번 이용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유방암이나 흑색종과 같은 암의 전이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암 주변 감시 림프절(SLN)에 대한 생검이 실시된다. SLN은 종양이 림프절로 이동하는 첫 관문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기존 생검은 방사성 물질을 이용해 SLN을 찾기 때문에 환자와 의사에게 방사선 피폭 위험이 있다. 방사선 물질 처리를 위한 특수 시설도 갖춰야 한다.

연구팀은 고체 염료 레이저 핸드피스에 동그란 형태 초점형 투명 초음파 트랜스듀서를 동축으로 결합했다. 광음향 신호는 레이저를 색이 있는 부위에 조사하면 발생 되는데, 이 신호를 초음파 트랜스듀서로 감지한다.

광음향 검출기 예시도
<광음향 검출기 예시도>

기존 초음파 트랜스듀서는 불투명해 레이저와 동축 결합이 불가능했다. 하지만 연구팀이 보유한 투명 초음파 트랜스듀서 기술을 이용해 작은 핸드피스 하나에 레이저와 초음파 트랜스듀서를 동축 결합해 쉽게 광음향 신호를 검출하도록 한 것이다.

그 결과 청색 염료를 쥐에 주입한 후 닭가슴살 아래에 있는 쥐 겨드랑이 SLN을 광음향 검출기를 이용해 성공적으로 찾아냈다. 또 흑색종(악성 피부암)이 피하 주입된 쥐 위에 닭가슴살을 올려두고 광음향 검출기를 이용해 흑색종을 감지해 내 색이 있는 악성 종양 검출에도 사용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김철홍 교수는 “감시 림프절을 검출하는 최초의 휴대용 광음향 감지 도구”라며 “이번 연구성과를 통해 앞으로 방사능 물질을 사용하지 않고도 감시 림프절이나 흑색종을 검출하는 데 있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연구재단 기초과학연구 및 국제 R&D 프로그램, 포스코 프로젝트, BK21 FOUR 프로젝트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성과는 최근 국제 학술지 '포토어쿠스틱스'에 게재됐다.

포항=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