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제넥신

제넥신이 개발 중인 코로나 DNA 백신이 안전성과 유효성이 입증됐다는 임상시험 1상 결과가 공개됐다.

제넥신은 2일 의학논문 사전 공개사이트인 메드아카이브에 자사가 개발 중인 DNA 백신 ‘GX-19N’의 임상 1상 결과를 발표했다.

제넥신의 GX-19N은 DNA 백신이다. DNA 백신은 코로나 바이러스 표면에 돋은 스파이크 단백질 유전자를 인체에 주입해 면역반응을 유도한다. 보통 주사기만으로 세포핵 안까지 DNA를 전달하기 어려워 전기천공장치(전기충격)를 함께 쓴다. 제넥신은 백신 DNA에 코로나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유전자와 함께 돌연변이가 거의 없는 바이러스 안쪽 단백질 유전자도 추가했다. 이를 통해 면역세포인 T세포도 대량 유도한다.

제넥신은 19세에서 55세까지 총 21명의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GX-19N 3mg을 4주 간격으로 2번 투여하는 방식으로 임상 1상을 진행했다. 그 결과 GX-19N 3mg 투여 후 총 10명에서 약물 이상반응이 나타났으나 모두 경미한 수준이었다. 심각한 이상 반응을 보였거나 부작용으로 임상을 중단한 참가자는 없었다. 회사 측은 “두 번째 투여에서도 부작용이 증가하지 않아 DNA 백신의 높은 안전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임상에서 유효성도 확인됐다. 스파이크와 RBD(수용체결합영역) 단백질 결합 항체는 약 81%에서 4배 이상 증가했다. 중화 항체도 투여전보다 의미 있는 증가세를 보였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또한 임상 참가자 20명 중 최소 18명에게서 회복기 환자와 같은 수준 이상의 T세포 면역 반응이 나타났다. 제넥신은 “T세포 반응이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코로나 변이에도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 전망했다.

현재 제넥신은 국내에서는 가장 처음으로 코로나 백신 임상 2상에 진입했다. 인도네시아 등에서 해외 임상 2·3상 승인 신청도 냈다. 성영철 제넥신 대표이사는 “이번 임상을 통해 GX-19N의 높은 안전성과 폭넓고 강한 T세포 반응을 다시 확인했다”며 “이를 기반으로 빠르게 글로벌 임상 2·3상을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