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CH, 박준원 화학과 교수팀, 헤테로-올리고머 정체 밝혀

POSTECH 은 박준원 화학과 교수와 신은지 석박사통합과정생 팀이 알츠하이머와 파킨슨병의 원인을 확인했다고 밝혔다.[사진= POSTECH]
POSTECH 은 박준원 화학과 교수와 신은지 석박사통합과정생 팀이 알츠하이머와 파킨슨병의 원인을 확인했다고 밝혔다.[사진= POSTECH]
대표적 퇴행성 뇌질환으로 기억력과 인지기능이 점점 떨어져 정상적인 거동이 어려워지며 치매로도 불리는 알츠하이머와 파킨슨 병의 원인을 국내 연구진이 알아냈다.

POSTECH(포항공과대학교·총장 김무환)는 박준원 화학과 교수와 신은지 석박사통합과정생 팀이 원자 힘 현미경을 이용해 알츠하이머 질환과 파킨슨 질환에 중첩돼 발견되는 '헤테로-올리고머'의 정체를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그동안 알츠하이머병과 파킨슨병 중첩은 아밀로이드-베타와 알파-시누클레인에서 파생된 '헤테로-올리고머' 형성과 관련이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있었다. 그러나 헤테로-올리고머의 구조를 보기에는 기술적 한계가 있어 치료법을 연구하기 어려웠다.

연구팀은 원자 힘 현미경(AFM)을 이용해 나노미터(nm)의 해상도로  헤테로-올리고머 응집체의 표면 특성을 단일 분자 수준에서 관찰했다. 각 펩타이드의 N-말단 또는 C-말단을 인식하는 항체가 고정된 4개의 AFM(원자현미경) 팁으로 조사한 결과 모든 응집체는 헤테로-올리고머인 것을 확인했다. 또 헤테로-올리고머의 경우 펩타이드 말단을 인식할 확률이 호모-올리고머보다 더 높다는 것을 확인했다.

박준원 교수는 "지금까지는 나노 크기의 단백질 응집체에 대하여 분석할 수 있는 적절한 방법이 존재하지 않아 이종 응집체의 정체를 밝히는 것이 불가능했다"며 "이 연구에서 개발된 분석 방법은 다른 아밀로이드성 단백질 응집체 연구에 적용할 수 있어 알츠하이머 질환이나 광우병 같은 병의 원인을 밝히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강조했다.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지원사업, 글로벌박사펠로우십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이 '나노 레터스' 최신호 표지논문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