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연말 4社 임상 진입 전망
안전성 확보 등 차별화에 주력

국내 바이오기업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연말이면 백신 임상에 진입한 국내 기업이 네 곳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해외보다 개발 속도는 느리지만 안전성을 충분히 확보하거나 새 방식으로 백신을 개발해 차별화에 나서고 있다.

제넥신 이어 SK바이오도 임상…속도 내는 韓 코로나 백신 개발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 23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단백질 재조합 백신으로 개발 중인 ‘NBP2001’의 임상 1상 시험계획(IND)을 승인받았다. 지난 6월 임상 1·2a상 계획을 승인받은 제넥신에 이어 국내 기업 중 두 번째 임상 진입이다. 진원생명과학, 셀리드도 식약처의 임상 허가를 기다리고 있다.

단백질 재조합 백신은 바이러스 단백질을 본뜬 항원 단백질을 사용한다. 이 항원 단백질이 체내에 들어가면 면역세포를 자극해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원리다. 면역세포는 이 항원 단백질에 대한 정보를 바탕으로 비슷한 모양의 코로나바이러스 단백질을 공격할 수 있게 된다. 항원 단백질을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이 이미 축적돼 있어 안전성이 높은 백신으로 평가받는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영장류 시험에서 코로나19 완치자보다 10배 많은 중화항체를 생성해내는 효과를 확인했다.